현대건설, 건설사 중 처음으로 NFT 시장 진입

현대건설 창립 75주년 기념 발행 NFT 티저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 창립 75주년 기념 발행 NFT 티저 [사진=현대건설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올해로 창립 75주년을 맞은 현대건설이 NFT를 선보인다.

현대건설은 새로운 도전과 혁신의 가치를 지닌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창립 75주년 기념 NFT 750개를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건걸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손잡고 선보이는 이번 NFT는 창립 75주년을 기념하는 이미지와 메타 토이 드래곤즈의 콜라보로 현대건설이 메타버스 공간으로 입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앞서 현대건설은 국내 대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샌드박스네트워크와 NFT 메타버스 분야의 상호 교류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현대건설 창립 75주년 기념 NFT는 골드, 실버, 브론즈 3개의 레어리티(Rarity)로 나눠 발행한다. 특히 현대건설은 레어리티에 따라 다른 혜택을 부여할 예정이다.

보유고객에게는 추후 발표할 현대건설 NFT 로드맵 관련 혜택을 제공할 것이며, 민팅(Minting·NFT 발행)은 이날 오후 9시 30분, 현대건설 창립기념 NFT 전용 홈페이지의 URL을 통해 진행할 예정이다.

민팅 일시·가격 등 자세한 사항은 해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창립 75주년 기념 NFT 발행은 국내 건설사 중 처음으로 NFT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변화와 시도를 통해 젊고 진취적인 기업 이미지를 산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 창립 75주년 기념 NFT 발행을 통한 수익금은 유관 기관과 협의를 통한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