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ID.4 GTX, 세계 최고도 주행…“배터리 성능 입증”

장거리 자동차 여행 전문가 라이너 지틀로우가 이끄는 챌린지4(Challenge4) 팀이 지난 18일(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폭스바겐 ID.4 GTX로 볼리비아 우투런쿠산 주행에 성공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장거리 자동차 여행 전문가 라이너 지틀로우가 이끄는 챌린지4(Challenge4) 팀이 지난 18일(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폭스바겐 ID.4 GTX로 볼리비아 우투런쿠산 주행에 성공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서 달린 전기차로 기네스북에 오른다.

24일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폭스바겐 ID.4 GTX 차량은 지난 18일(현지시각) 해발 고도 5816m인 볼리비아 우투런쿠산(山)을 성공적으로 주행해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ID.4 GTX에는 LG에너지솔루션이 공급한 77킬로와트시(kWh)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으로 약 480km를 주행할 수 있다.

기네스 신기록 도전은 장거리 여행 전문 드라이버 라이너 지틀로우가 설립한 챌린지4(Challenge4) 팀에 의해 이뤄졌다. 이 팀은 지난해 미국 48개 주(州), 총 거리 5만 6000km를 ID.4로 일주해 단일 국가 최장거리 운행 전기차 기록을 세웠다. 지틀로우는 “극한 환경에서 최고 성능으로 주행하는 전기차를 보여줌으로써 전기차가 가진 잠재력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네스 신기록 수립 1등 공신은 배터리”라고 자찬했다. 자동차는 기압·기온이 낮은 고지대에서 제 성능을 발휘하기 어렵지만 이번 신기록 수립으로 배터리 안전성과 내구성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폭스바겐은 지난 2016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Modular E-Antriebs Bauskasten)를 공동 개발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