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 분야 국가표준코디네이터 표준화 전략 설명회 개최

신성장 분야별로 연구개발(R&D)과 표준 간 연계 통한 표준화 추진 전략 발표 [자료=국표원 제공]
신성장 분야별로 연구개발(R&D)과 표준 간 연계 통한 표준화 추진 전략 발표 [자료=국표원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소속기관인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이 서비스, 자율주행 등 신성장 분야 표준화 추진 설명회를 23일 열었다. 

정부가 산업 분야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국가 연구개발(R&D)과 표준 간 연계를 강화하고 이를 위해 신성장 분야 표준화를 중점 추진한다는 취지다.  

정부는 성과 중심의 연구개발(R&D)을 추진하기 위해 ‘수요자 지향 산업기술 R&D 혁신’을 국정과제로 지정하고 ‘R&D와 표준정책 연계 강화’를 그 세부 과제로 수립했다. 

또 서비스 경제 전환 촉진, 미래전략산업 초격차 확보, 주력산업 고도화, 산업경쟁력과 공급망을 강화하는 신산업 통상전략 등의 국정과제에서도 표준화 전략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에 국표원은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서비스, 자율차, 탄소중립, 인공지능, 스마트제조, 전기전자시스템 등 신성장 분야에 대해 국가표준코디네이터 사업을 통해 표준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이날 행사서 국표원은 신성장 분야별로 연구개발(R&D)과 표준 간 연계를 통한 표준화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토론을 통해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세부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KGB포장이사, 카카오모빌리티, 엘에스(LS)일렉트릭, ㈜더발라 등의 산업계와 학계, 연구기관, 협회·단체 등이 분야별 표준화 우수 사례를 발표함으로써 표준화 성과 확산 계기를 마련했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국가 연구개발(R&D) 성과를 극대화하고, 세계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국제표준 선점이 필수"라며 "서비스, 자율차, 탄소중립 등 신성장 분야 연구개발 성과가 표준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표준화 전략을 마련함으로써 국정과제의 성공적인 이행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