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건설부문 임직원 임금 인상…5월 급여부터 인상 적용

중흥그룹 사옥 전경 [사진=중흥그룹 제공]
중흥그룹 사옥 전경 [사진=중흥그룹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중흥그룹이 대우건설 인수에 성공하며 대기업 반열에 오른 가운데 임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업무능력 향상을 위해 임직원 임금을 추가 인상한다.

중흥그룹은 이달 건설부문 임직원을 대상으로 12% 특별 추가 임금인상을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 임금 인상은 올해 초 10% 인상에 이어 추가로 실시된 것이다.

아울러 이번 특별 추가 임금 인상분은 5월 급여부터 바로 적용돼 지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중흥그룹 대졸 신입사원 초임 연봉 평균은 본사 관리직 기준 약 4800만원, 현장 기술직 약 5280만원 수준이 된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회사 성장에 힘써준 임직원들에게 노고의 뜻을 전하는 동시에 대기업 위상에 걸맞은 임금체계를 형성해야 한다는 경영진들의 결단으로 이번 특별 추가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흥그룹이 인수한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올해 임금 평균상승률 10%에 노사 간 최종합의를 마쳤다. 이는 대우건설 창사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며, 중흥그룹은 인수단계에서 대우건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직원 임금을 3년 내 업계 3개사 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약속한 바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