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 사업장 경영진 인사…다음달 임기 시작
후임 GMTCK 사장엔 브라이언 멕머레이 부사장

로베르토 렘벨 한국지엠 신임 사장(왼쪽)과 브라이언 멕머레이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신임 사장. [사진=한국지엠 제공]
로베르토 렘벨 한국지엠 신임 사장(왼쪽)과 브라이언 멕머레이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신임 사장. [사진=한국지엠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다음달 중국 상하이차·제너럴모터스 합작법인(SAIC-GM) 총괄 부사장으로 떠나는 카허 카젬 현 한국지엠 사장 후임으로 로베르토 렘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사장이 선임됐다. 임기는 다음달 1일부터다.

제너럴모터스(GM)는 20일 한국지엠과 GMTCK 최고 경영진 인사를 발표했다. 렘펠 사장이 한국지엠 사장을 맡고 현재 GMTCK 기술개발부문을 이끄는 브라이언 맥머레이 부사장이 GMTCK 사장으로 올라선다.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렘펠 사장은 자동차 전문가로 차량 개발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을 뿐 아니라 GMTCK에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아민 사장은 이어 “렘펠 사장은 내수·수출 시장 성장과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 출시, 한국 시장 내 브랜드 성장, 그리고 한국 사업장의 경쟁력 향상 등 분명한 목표들을 성공적으로 달성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렘펠 신임 사장은 1982년 GM 브라질에 입사해 여러 국가를 거치며 제품 기획과 차량 개발을 도맡아 왔다. 2015년 한국과 인연을 맺은 렘펠 사장은 2019년 GMTCK 사장으로 부임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뷰익 앙코르GX, 차세대 글로벌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등 한국지엠 경영정상화의 마중물이 될 신차 개발을 성공적으로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자동차 산업계는 물론 회사의 중요한 시기에 한국지엠을 이끌게 돼 큰 영광”이라며 “한국지엠은 국내외 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GX를 매우 성공적으로 출시했고, 차세대 CUV 역시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브라이언 맥머레이 GMTCK 신임 사장은 자동차 기술, 신차 개발 전문가로서 GM 글로벌 연구개발(R&D) 핵심 기지인 GMTCK가 보유한 엔지니어링 역량을 한층 끌어올릴 것이라는 기대를 받는다.

맥머레이 신임 사장은 1997년 GM에 합류해 미국, 캐나다, 호주, 인도, 중국 등 주요 사업장을 거치며 경험을 쌓았다. 그는 “GM이 플랫폼 혁신 기업으로 도약하는 전환기에 GMTCK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라며 “뛰어난 차량 엔지니어, 디자이너들과 수준 높은 개발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