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차용
모험·도전 품은 정통 SUV, 도심형과 차별화
코란도-렉스턴 빈 자리 메워… 6월 사전계약

쌍용자동차가 17일 공개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프로젝트명 J100) 티저 이미지.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17일 공개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프로젝트명 J100) 티저 이미지. [사진=쌍용차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쌍용자동차가 개발 중인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J100의 이름을 ‘토레스’로 확정했다. 쌍용차는 회심의 역작인 토레스로 경영 정상화 신호탄을 쏘아 올리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쌍용차는 17일 토레스(Torres) 티저 이미지(맛보기 사진)와 영상을 공개했다. 토레스 외관은 도심형 SUV와는 확실히 다른 정통 SUV 면모를 담아낸 게 특징이다.

이름은 남미 칠레 최남단 파타고니아 지역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따왔다. 이곳은 유엔 과학교육문화기구(유네스코)가 생물 다양성 보존 지역으로 지정하고 다큐멘터리 채널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세계 10대 낙원으로 선정한 대자연의 보고로 불린다.

쌍용차 토레스 후측면.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차 토레스 후측면.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차 관계자는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 가치를 구현한 정통 SUV라는 의미에서 차명(車名)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외관은 도심형 SUV가 갖는 세련되고 도회적인 느낌 대신 투박하지만 단단하고 야성미를 물씬 풍기는 정통 SUV만의 정체성을 보여준다. 곡선보다는 직선과 각진 면을 사용해 강인한 느낌을 살렸다. 뒤쪽 트렁크 도어 캐치(문고리)를 한쪽에 치우치게 배치하고 SUV 상징인 예비 타이어를 형상화 한 점도 눈에 띈다.

토레스는 레저와 아웃도어 활동에 알맞은 기능과 공간에 주안점이 맞춰졌다. 쌍용차는 토레스 출시와 함께 다양한 레저 특화 사양·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쌍용차 토레스 후면. [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차 토레스 후면. [사진=쌍용차 제공]

차량 크기로 따졌을 때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에 놓인다. 1990년대 쌍용차 전성기를 이끈 ‘무쏘’가 퇴장한 이후 한동안 빈 중형 SUV가 계보를 이은 셈이다. 또한 티볼리(소형)-코란도(준중형)-토레스(중형)-렉스턴(대형)으로 이어지는 제품군이 완성됐다.

토레스는 다음 달 사전계약과 함께 양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그에 앞서 토레스에 관한 정보를 미리 받아볼 수 있는 경품 이벤트가 진행된다. 쌍용차는 시장 상황을 고려해 토레스 출시 일정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타고니아 산맥과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을 배경으로 한 티저 영상은 쌍용차 웹사이트와 유튜브에서 시청 가능하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