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이 원하는 장소 방문 무료 충전 서비스 제공

SK렌터카-SK온-에바-민테크가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SK렌터카 제공]
SK렌터카가 ‘지속 가능한 친환경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좌측부터) 김현수 SK렌터카 Mobility BM개발 본부장, 정우성 SK온 E-Mobility 사업부장, 이훈 에바 대표이사, 홍영진 민테크 대표이사 [사진= SK렌터카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SK렌터카가 제주에서 전기차 이동 충전 서비스를 진행한다. 

SK렌터카는 최근 전기차 배터리 전문 기업 ‘SK온’과 전기차 충전 서비스 전문 사업자 ‘에바’, 배터리 진단 전문 기업 ‘민테크’와 함께 ‘지속가능한 친환경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4개 회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각 사의 전문 역량과 노하우를 결집해 지속 가능한 친환경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발에나선다. 

세부적으로 ▲전기차 이동 충전 서비스 생태계 고도화 ▲충전 데이터 수집 및 이를 기반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공동개발 등을 추진한다. 

에바는 전기차 충전 기술을 활용한 이동형 충전 솔루션을 개발한다. SK온은 수명을 다한 니로 전기차에서 탈거한 배터리를 확보, 배터리의 상태를 정밀하게 진단하고 평가해 안정성을 확인한 후 이동형 충전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SK렌터카에 제공한다. 

SK렌터카는 전기차 렌털 고객에게 이동 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관 데이터를 수집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 데이터는SK온을 통해 분석되며 민테크는 ‘사용 후 배터리’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검증하게 된다.

SK렌터카는 올해 하반기 제주지점에서 전기차 이동 충전 시범 운영에 나서 무료 방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SK렌터카는 향후 자사 이동 정비 차량에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포함시켜 서비스를 확대해 차량 정비와 충전을 함께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의 편리한 전기차 이용 환경 조성을 돕는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각 사 협력을 통해 수집한 배터리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