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5일 강원 태백스피드웨이에서 레이스
시민과 함께하는 지역 축제로…이벤트 진행

넥센스피드레이싱 GT-300 클래스 경기 장면. [사진=코리아스피드레이싱 제공]
넥센스피드레이싱 GT-300 클래스 경기 장면. [사진=코리아스피드레이싱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넥센스피드레이싱 2라운드가 14일과 15일 강원도 태백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태백 모터스포츠 페스티벌’과 함께 개최된다.

대회를 주최하는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은 “이 대회는 최고 종목인 ‘엔페라 GT-300’과 토요타 86 원메이커 레이스인 ‘KSR-GT’, ‘엔페라 RV-300’ 클래스 등의 스프린트 레이스와 ‘타임 트라이얼’ 등 7개 클래스에서 150여대의 경주차가 참가한다”며 “5월 14일에는 태백시 문화광장 입구에서 그리드 워크와 경품 이벤트, 레이싱 포토타임 등을 개최해 일반인들과 함께 하는 모터스포츠 축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드라이버와 팀들의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엔페라 GT-300 클래스는 개막전에서 ‘BRAND NEW RACING’ 소속 드라이버인 정남수와 백승훈, 이재진이 포디엄을 완벽하게 장악했다. 이들은 개막전 입상으로 각각 60kg과 40kg, 2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짊어져야 한다. 경쟁자들에 비해 걸음이 더딜 것으로 예상되지만 개막전 4위와의 차이가 3.5초 이상이어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SR-GT 클래스는 포디엄의 주인공인 송형진과 추성택, 손호진이 경기 중 핸디캡 타임인 피트 스루를 이행해야 한다. 피트 스루에는 최소 25초 이상이 소요되기에 우승을 다투는 것과는 거리가 잇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디펜딩 챔피언 김성훈의 우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개막전 4~5위를 한 김성회와 서동민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엔페라 RV-300 클래스는 포디엄 피니시를 거둔 정주섭과 고병진, 윤장열이 핸디캡 타임을 소화해야 한다. 예측할 수 없는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여성 드라이버인 김태희(Dyno-K)가 출사표를 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드론 GT-200은 유재광과 이동일, 정준모가 경기 중 핸디캡 타임을 이행해야 한다. 개막전 결과를 토대로 4위와 5위를 한 원대한과 홍성철이 우승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불스원 GT-100은 인중규와 표중권, 전태정이 피트 스루를 이행, 포디엄의 주인공을 놓고 김영민과 최재경 등이 다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넥센스피드레이싱은 14일 태백 문화광장 입구에서 ‘그리드 워크’, ‘게임 경품 이벤트’, ‘레이싱모델 포토타임’ 등의 이벤트를 개최한다. 또한 기아자동차의 모하비와 쏘렌토, 카니발, 스포티지 등의 동호회원을 초청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