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운임 상승에 따른 매출·영업이익·당기순이익 큰 폭 상승

 68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홍콩(Hongkong)호’가 광양항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사진=HMM 제공]
 68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홍콩(Hongkong)호’가 광양항에서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있다.[사진=HMM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HMM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3조원을 넘어서는데 성공했다. 이는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HMM은 올해 1분기 4조918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2조4280억원) 2조4907억원(10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조148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1조193억원) 2조1293억원(209%) 상승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울러 당기순이익은 3조131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1541억원) 2조9777억원 늘어났다. 컨테이너 종합운임지수 SCFI는 1분기 평균 4851p(포인트)로 지난해 1분기 평균 2780p 대비 74.5% 상승했으며 아시아~미주노선 운임 뿐만 아니라 유럽 및 기타 지역 등 전노선의 운임이 상승하면서 시황이 크게 개선됐다.

항로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과 운임상승 효과로 인해 컨테이너 사업과 벌크부문 모두 영업이익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이를 바탕으로 HMM은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올해 상반기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주요 도시 봉쇄 조치 장기화, 미-중 갈등 등에 따른 글로벌 교역 환경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하는 상태다.

HMM 관계자는 “현재 임시 선박을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있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에서 건조중인 1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이 2024년 상반기에 모두 인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과 내부 역량 강화, 그리고 영업 체질개선을 통한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수립할 계획”이라며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재무적 성과 뿐만 아니라 환경, 노동, 인권, 윤리, 사회공헌 등 비재무적 분야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토해 ESG 경영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키워드

#HMM #실적 #선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