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고객 예치금 이자수익 전액 활용..총 1000명에 혜택 제공

두나무 CI. [사진=두나무 제공]
두나무 CI. [사진=두나무 제공]

[라이센스뉴스 정재혁 기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취약계층 청년 지원을 위한 ‘넥스트 스테퍼즈(Next Steppers)’ 희망기금을 조성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넥스트 스테퍼즈’ 희망기금은 약 58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악화된 고용 환경과 취업난으로 인해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기 힘든 취약계층 청년층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시중은행 등 금융권 대출이 어렵고 다중채무, 불법대출 리스크에 노출된 청년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 초점을 맞췄다.

프로그램은 총 2개의 파트로 구성되며 총 1000명을 대상으로 향후 2년간 진행된다. 우선 19세에서 34세 이하 다중부채 청년 600명에게 1인당 500만원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지속가능한 금융생활을 목적으로 사회연대은행과 공동으로 의무금융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청년 400명에게 월별 저축미션을 완료할 경우 두나무가 동일 금액을 매칭해 두 배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예컨대 참가자들이 1년간 매월 최대 30만원을 저축하면 두나무가 360만원을 매칭해 총 72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모두 필수적으로 금융, 일자리, 커리어 코스 중 하나를 선택해 전문가들의 멘토링도 받게 된다. 전문가 코칭을 통해 소득에 대한 관리 능력뿐만 아니라, 미래 설계에 대한 로드맵을 수립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전문가 멘토링은 500만원 무상 지원을 받은 참가자 중에서도 자립 의지가 높은 200명을 추가 선정, 로드맵 멘토링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두나무는 지난해 고객 예치금 이자 수익에 해당하는 58억원 전액을 금융지원에서 소외된 청년들을 지원하는 것에 지속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특히 일시적인 금융 지원이 아닌 멘토링과 교육을 포괄한 종합적인 지원으로 위기에 처한 청년들이 자립과 꿈을 키울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새로 발생하는 이자 수익에 대해서도 ESG 경영에 활용, 사회공헌 사업에 적극적으로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두나무 관계자는 “청년세대 생계형 대출자가 크게 증가하고 연령별 취약차주 비중에서 저소득 청년 차주 비중(24.1%)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매우 높다”며 “다중부채 위기에 처한 청년층에게 통합적으로 접근하는 최초의 프로그램을 통해 자립에 성공하고 꿈을 펼칠 수 있는 작은 힘을 보태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함께 기획한 사회적 금융기관인 사단법인 함께만드는세상(사회연대은행) 김용덕 이사장은 “다중부채로 생활고와 진로 문제를 동시에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는 대출 지원 같은 부채를 더 늘리는 형태의 지원보다 근본적인 자립의 기회가 될 수 있는 통합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또 “두나무와 함께 진행하는 금융위기 청년자립지원 사업은 다중부채의 위기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산 형성과 금융 자립 역량을 통합적으로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측면에서 국내에서는 매우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신용 관련 사회적 안전망을 제도적으로 만들어 나가는데 초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두나무는 오는 2024년까지 ESG 경영을 위해 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청년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월 청년 창업자 지원 및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서울대에 총 20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취약계층 청년들의 교육 소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국장학재단과 ‘푸른등대 두나무 기부장학사업’ MOU를 체결하고 70억원을 기탁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금융에 대한 청년들의 이해 증진과 진로 확대를 위해 지난해부터 경기도, 경기도교육청과 손잡고 ‘청소년 디지털 금융교실’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