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OLED·모바일 LCD 상용화 공로

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여상덕 LG디스플레이 고문(전 최고마케팅책임자 사장)이 세계 최고 권위를 가진 디스플레이 학회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로부터 ‘데이비드 사노프 산업공로상(David Sarnoff Industrial Achievement Prize)’을 받는다.

4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여 고문은 오는 8일 미국에서 개막하는 SID 2022에서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모바일용 고해상도 액정디스플레이(LCD)를 상용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시상대에 오를 예정이다.

데이비드 사노프 산업공로상은 컬러 TV를 도입하며 미국 방송 산업을 개척한 데이비드 사노프 RCA 회장을 기려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에 공헌한 인물에게 주는 상이다.

여 고문은 지난 40여 년 간 전자∙디스플레이 산업에 몸담으며 LG디스플레이 LCD 개발센터장, TV사업본부장, 최고기술책임자(CTO), OLED사업부장 등을 역임했다.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LCD TV에서 OLED TV로 세대 교체를 앞당기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2000년대 초 세계 최초로 42인치, 52인치, 100인치 LCD를 잇달아 개발해 LCD 대형화를 주도하고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초고해상도 중소형 LCD 개발에도 성공했다. 또한 대형 OLED 원천 기술을 개발해 LG디스플레이가 2013년 세계 최초로 55인치 OLED TV 패널 양산에 성공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