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간 다양한 협력, 사용자 친화적 상표제도 발전 노력

[CI=특허청  제공]
[CI=특허청 제공]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특허청은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회의로만 개최되었던 상표 분야 선진 5개국 특허청 협의체(TM5)가 4월 27일부터 28일까지(현지시간) 워싱턴에서 3년만의 대면회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3일 밝혔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선진 5개국 특허청 협의체(TM5)는 16개의 과제(프로젝트)를 운영하면서 국가 간 다양한 협력을 통해 사용자 친화적인 상표제도를 만들고 제도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5개국(한국,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대표단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마드리드 사무국에서 참가하여 현재 진행하고 있는 과제와 향후 새로운 과제에 대한 각국 의견을 청취했다. 

또 상표분야 최대 민간회의인 국제상표협회(INTA) 연례회의와 연계하여 개최함으로써 많은 사용자들에게 선진 5개국 특허청 협의체(TM5) 국가들의 상표제도를 홍보하고 정보를 제공했다.

특허청은 미국 워싱턴 DC 워싱턴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국제 상표협회 연례회의에 대면 홍보부스를,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에서는 비대면 홍보 부스를 마련하여 사용자들이 상표법 개정내용 등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1월 개정되어 2023년 2월 시행 예정인 부분거절제도 등 한국의 상표제도 개정내용, 한국 상표·특허 검색 방법 소개 등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제도 개선 필요사항을 청취했다. 

특허청 목성호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올해는 선진 5개국 특허청 협의체(TM5) 10주년으로 그간의 협력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중요한 시기다. 오는 10월 브뤼셀에서 개최될 선진 5개국 특허청 협의체(TM5) 연례회의에서는 새로운 과제(프로젝트)와 향후 협력 의제(어젠다)를 설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