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2일부터 7월 17일까지 공모
1992년 제정, 총 213명 수상자 선정

대교문화재단, ‘제31회 눈높이교육상’ 공모 [사진= 대교문화재단 제공]
대교문화재단, ‘제31회 눈높이교육상’ 공모 [사진= 대교문화재단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대교문화재단이 사회적 귀감이 되는 현직 교원 및 교육자를 선정한다고 29일 밝혔다.

‘제31회 눈높이교육상’은 사회의 귀감이 되는 참된 선생님을 발굴하고 공교육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1992년에 제정됐다. 이후 끊임없이 참다운 교육 발전을 위해 정진하는 스승을 찾아 지난해까지 총 21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공모부문은 초등교육, 중등교육, 영유아교육, 특수교육, 평생 및 글로벌교육 등 총 5개 부문으로 각 부문별 1명씩 수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국민 추천은 대교문화재단 홈페이지의 ‘우리 선생님을 추천합니다’를 통해 접수받는다. 일반 국민들에게 훌륭한 스승을 추천받는 형태로 대상자의 범위를 확대하고 제정 취지에 맞는 수상자를 발굴하고자 만들어졌다.

‘눈높이교육상’ 최종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패 및 1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500만원 상당의 교육 기자재가 소속 학교 및 기관에 기증된다. 

공모접수는 온라인으로 가능하며, 이후 서류심사와 현지실사를 거쳐 오는 9월 중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원양식 및 자세한 공모내용은 대교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