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미취업 청년들 진로 설계 및 직무역량 향상 위해 청년재단과 맞손

SK텔레콤이 청년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오픈콜라보 클래스’ 포스터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청년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오픈콜라보 클래스’ 포스터 [사진=SK텔레콤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이 청년재단과 함께 미취업 청년들의 진로설계와 직무역량 향상을 위해 나선다.

SK텔레콤은 ‘오픈콜라보 클래스’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오픈콜라보 클래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거나 취업 역량을 높이기 어려웠던 미취업 청년과 고립 및 은둔 경험이 있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진로설계를 도와주고, 일경험을 제공해 청년 고용 활성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오픈콜라보 클래스는 사회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취업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만 18~34세의 미취업 청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픈콜라보 클래스 참가자들은 ▲SKT의 메타버스 플랫폼인 ‘이프랜드’에서 소그룹 워크샵을 통해 자신의 강점을 찾고 진로를 설계하는 프로그램과 ▲자신의 강점 및 관심분야를 바탕으로 SKT의 ESG 사업을 직접 기획하는 직무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참여하게 된다.

특히 SKT는 사람 대신 AI가 전화를 걸어 대화, 설문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인공지능 플랫폼 NUGU bizcall(누구 비즈콜)을 활용하여 프로그램 참가자로부터 교육 관련 피드백을 받거나, 참가자의 정서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SKT는 이날부터 오는 5월 18일까지 오픈콜라보 클래스에 참여할 200명의 청년들을 선발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오픈콜라보 클래스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사람은 청년재단으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여지영 SKT ESG얼라이언스 담당은 “SKT ESG 사업들에 대한 청년층의 참여가 ESG 의 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T의 AI, 메타버스 기술이 청년들의 진로 설계와 취업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범구 청년재단 이사장은 “오픈콜라보 클래스에 참여함으로써 코로나19, 취업 준비 등의 이유로 활력이 낮아진 청년들이 경제적, 정서적인 측면에서 자기 삶의 주체로 살아갈 수 있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