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대학교, 청년상인육성재단과 업무협약 체결

창신대학교 전경 [사진=창신대학교 제공]
창신대학교 전경 [사진=창신대학교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부영그룹이 재정 지원하는 창신대학교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해 나선다.

부영그룹은 창신대학교가 재단법인 청년상인육성재단과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청년상인육성재단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청년상인 육성에 대해 사후관리와 창업지원, 그리고 교육지원을 전담하기 위해 설립된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청년몰 조성사업의 만족도 연구 ▲청년몰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 증진 요인 분석 연구 ▲청년 상인의 성공적인 창업지원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남중헌 창신대학교 교수(글로벌관광경영학부장)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청년몰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역별 특성에 맞추어 연구하고, 창업교육을 통해 예비 청년상인들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창신대학교는 부영그룹의 재정 지원을 통해 지역 우수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부영그룹은 지난 2019년 창신대학교의 재정기여자로 참여한 이후 매년 신입생 전원에게 1년 전액 장학금 혜택을 제공하는 등 교육 질 향상과 인재 양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 결과 지난해 부‧울‧경 일반 사립대 중 취업률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창신대학교는 부영그룹과 산학연계 취업제고 프로그램인 ‘취업연계트랙’을 통해 1년 만에 4명이 부영그룹에 채용되기도 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