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베리아·중동 선사와 7900TEU급 컨테이너선 등 계약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해 지난 2017년 9월 선사에 인도한 자동차운반선(PCTC).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해 지난 2017년 9월 선사에 인도한 자동차운반선(PCTC).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부문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8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서아프리카 국가인 라이베리아, 중동 선사와 79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6척, 차량 7500대를 싣는 자동차운반선(PCTC)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총 1조 2836억 원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는 LNG 이중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돼 강화되는 국제해사기구 환경 규제에 대응한다. 컨테이너선은 길이 272m, 너비 42.8m, 높이 24.8m 규모로 울산 북구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된다. PCTC는 길이 200m, 너비 38m, 높이 37m 크기로 전남 영암군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된다. 8척 모두 2025년 상반기 중에 인도 예정이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해상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와 비교해 약 4% 증가한 2억 1401만TEU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중대형 컨테이너선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전 세계 대형 PCTC 시장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12척 발주에 그치며 침체에 빠졌다. 그러나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와 노후 선박 교체 시기가 다가오며 지난해에는 38척이 발주돼 시장 회복 신호가 켜졌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글로벌 물동량 증가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친환경 선박으로의 교체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친환경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 선박을 건조하고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