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EA 디자인 어워드’ 및 ‘레드닷’에 이어 독일 ‘iF’까지 3연속 수상

DL의 CI가 새겨진 안전모 [사진=DL 제공]
DL의 CI가 새겨진 안전모 [사진=DL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DL㈜의 그룹 CI(기업 로고)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Company Branding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DL의 CI는 국내 최초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게 되었다.

DL은 지난 여름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 및 독일 ‘레드닷’ 수상에 이어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까지 잇달아 수상하며 차별화된 디자인 역량을 과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57개국, 총 1973개 기업에서 1만1000 여개의 작품을 출품했다.

DL은 지난해 CI를 새롭게 개편했다. 새로운 CI 디자인은 그룹의 비전과 철학을 담아냈다. 세상의 기본을 이루는 다양한 요소들로 도시와 도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 온 DL의 업적과 정체성을 여러 가지 모양의 블록들로 표현했다. 

사각형과 반원의 블록들이 조화를 이루며 ‘세상의 기본’을 만들고, 서로 연결되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DL의 철학을 담고 있다. CI 색상은 DL이 오랜 기간 고수해온 푸른색으로 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끝없이 전진해 나가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서의 무한한 창조성과 혁신을 상징한다.

DL은 CI 디자인을 중심으로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감성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총체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특히 제품 중심의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타 기업과 구분되는 디자인 언어와 그룹의 철학을 CI에 표현하여 국제적으로 디자인 역량을 인정 받고 있다. DL그룹은 앞으로 진행할 다양한 사업영역에서 디자인 역량이 큰 경쟁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키워드

#DL #CI #디자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