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광양제철소 사망사고·상해사고, 포스코는 하청사에 책임 떠넘겨
노동조합 기자회견 열고 최정우 회장 처벌 주장

전국금속노동조합CI
전국금속노동조합CI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포스코 관련 노동조합이 12일 최정우 회장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무려 21명의 노동자가 중대재해로 사망했다. 반복되는 중대재해 사고에도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중대재해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죄송한 마음’, ‘무거운 책임감’, ‘재발방지대책 마련'이라는 사과문만 반복하고 있다. 2018년 7월 최정우 회장이 취임하면서 “사고 방지와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선언문과 반대되는 상황이다.

전국금속노동조합에 따르면 국회의 산재 청문회에 최정우 회장이 증인으로 불려갔고 고용노동부가 특별 감독을 진행했지만 포스코의 노동안전보건 현장은 변하지 않고 있다. 1월 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됐다. 하지만 포스코는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를 설립해 법을 피하려는 꼼수를 부렸다. 산업안전보건법의 개정으로 포스코는 매년 회사의 안전 및 보건에 관한 계획을 수립하여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마저도 회피했다.

포스코와 최정우 회장은 이번 사망사고와 상해사고에 대해 포스코와 무관하다고 일축했다. 지난 7일 13시 55분경 광양제철소 합성천연가스(SNG) 설비 철거 현장에서 건설업체 노동자가 케이블 하역작업 중 7m 높이에서 추락해 외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14시 55분경 사망했다. 제철소 내부 시설 철거 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하고 포스코 안전 담당 팀장이 상주 관리·감독했음에도 포스코는 이번 사망사고가 건설업체 책임으로 포스코와는 관련 없다고 말했다.

같은 날 11시 15분경에는 광양제철소 코크스 공장에서 중장비가 협력업체 노동자를 추돌하여 왼쪽 팔이 절단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포스코는 단순 교통사고로 치부해 가해자에 대한 차량 출입정지 2개월로 관련 조치를 끝냈다.

역시 지난 1월 20일 포항제철소 3코크스 공장에서 입사한 지 보름도 안 된 비정규직 노동자를 안전지킴이 역할까지 겸직시켜 끼임 사고로 사망하는 중대재해가 발생했다. 작업 숙지 기간도 부족한 상태에서 형식적인 안전지킴이를 배치시켰다.

포스코 관련 노동조합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재해 없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자라고 말만 하는 최정우 회장이 중대재해 문제의 핵심이다. 국민기업, 사회적 책임기업을 거부하는 경영인식으로 미래를 개척할 순 없다. 포스코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희생과 고통만 강요하고 생산제일주의로 이윤만 축적하는 행태를 끝내야 한다”라고 전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