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림별 상품성 강화…2144만~3056만 원

현대자동차는 12일 2022년형 코나를 출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12일 2022년형 코나를 출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현대자동차는 소비자 선호를 반영해 상품성을 강화한 ‘코나’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2022년형 코나는 기본 트림(세부 모델)인 스마트에 ▲버튼 시동과 스마트키 원격 시동 ▲인조가죽 시트 ▲앞좌석 열선 시트 ▲열선 내장 가죽 스티어링 휠 ▲전방 주차 거리 경고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조향 연동 후방 모니터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등이 추가됐다.

모던 트림에는 무선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기본으로 포함됐다.

여기에 인기가 높은 사양을 더한 ‘모던 초이스’ 트림이 신설됐다. 모던 초이스에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와 고속도로 주행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앞좌석 통풍 시트,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등이 들어간다.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는 10.25인치 디지털 계기반(클러스터)이 추가된다.

2022년형 코나 실내. [사진=현대차 제공]
2022년형 코나 실내. [사진=현대차 제공]

선택 사양은 필요한 것만 고를 수 있게 세분화됐다. 앞좌석과 뒷좌석 편의사양을 묶어 놓은 ‘패밀리 패키지’는 운전석 전동 시트와 앞좌석 통풍 시트로 구성된 ‘시트 플러스 1’, 동승석 전동 시트와 2열 열선 시트로 이뤄진 ‘시트 플러스 2’로 분리됐다.

내장 색상을 변경하는 사양인 실내 컬러 패키지는 그레이에서 라이트 베이지로 바뀌었다.

2022년형 코나는 파워트레인(구동계)에 따라 2.0리터 가솔린 자연흡기,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그리고 고성능 감성을 더한 N라인으로 나뉜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2.0 가솔린 2144만~2707만 원 ▲1.6 터보 2213만~2775만 원 ▲하이브리드 2558만~3056만 원 ▲N라인 2815만~2873만 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2년형 코나는 고객 선호 사양을 대거 기본으로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라며 “만족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