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완화’ 내건 새 정부…원자재‧금리인상에 미소 짓지 못하는 건설사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제공]

[라이센스뉴스 임이랑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부동산과 관련한 규제 완화 의지를 밝힌 후 재건축‧재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건설업계는 원자재 가격‧금리 인상 등 대내외적 변수에 미소 짓지 못하고 있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장기화 및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원자재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최근 철근값의 경우 톤(t)당 100만원을 웃돌고 있으며, 골조공사에 쓰이는 고장력철근은 지난 1월 t당 105만원에 거래됐다.

뿐만 아니라 건설업에 필수인 시멘트 가격은 지난해 7월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7월 t당 시멘트 가격은 7만8800원이었지만 오는 5월부터는 11만3000원으로 인상이 예고된 상태다.

이는 시멘트 제조원가의 40%를 차지하는 유연탄이 러시아의 경제재제로 인해 공급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골재 가격도 지난달 1㎥당 1만5000원으로 3개월 만에 7~10% 상승했다.

원자재 가격 폭등과 함께 금리 인상도 건설사들의 고민을 깊게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8월과 11월, 올해 1월 등 총 세 차례에 걸쳐 각각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오는 5월에 금리를 0.5%p 올릴 것으로 전망돼 한국은행도 추가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통해 자금 조달과 분양사업의 중도금 대출 보증 등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건설사들 입장에서는 금리가 인상되면 이자부담이 커진다.

특히 차입금 의존도가 높은 건설사일수록 금리 인상에 예민할 수 밖에 없다. 일례로 현대건설과 롯데건설은 회사채 발행을 준비했다가 금리 인상으로 인해 계획을 중단했다.

원자재 가격 폭등과 금리 인상으로 인해 건설업계의 체감 경기는 위축되고 있다. 한국건설사업연구원에 따르면 3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는 전월 대비 1.3포인트 하락한 85.6으로 집계됐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건설사들이 공사중단이라는 최악의 선택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현재와 같은 상황이라면 공사도 공사지만 착공도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은 건설사 입장에서도 부담이 되지만 공사비 상승은 곧 분양 가격에도 영향을 줘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 이후 공사 품질의 중요성도 커졌기 때문에 원자재 가격 외에도 인건비까지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