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타고 로봇 개 ‘스팟’ 에스코트 받아
미래차 둘러본 安 “과학기술 중심국가 건설 핵심”
鄭 “미래 모빌리티로 혁신 선도국가 전환에 기여”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8일 경기 화성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에서 만나 악수하는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8일 경기 화성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에서 만나 악수하는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과 주요 분과 인수위원들이 8일 현대자동차그룹 남양연구소를 찾아 정의선 회장과 회동했다.

이날 오후 안 위원장과 임이자 사회복지문화분과 간사, 최상목 경제1분과 간사, 김소영 인수위원, 유웅환 경제2분과 인수위원, 남기태 과학기술교육분과 인수위원,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 한무경 경제2분과 자문위원 등은 경기 화성 남양연구소를 방문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정 회장을 비롯해 박정국 연구개발본부장(사장), 공영운 전략기획담당 사장, 지영조 오픈이노베이션담당 사장 등이 안 위원장 일행을 맞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기차·수소전기차·자율주행차, 로보틱스, 미래 항공 모빌티리(AAM) 등 친환경차와 미래 모빌리티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산업 발전과 인력 육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안다”라고 밝혔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왼쪽)이 8일 정의선 회장과 함께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사족보행 로봇 ‘스팟’의 안내를 받으며 현대디자인센터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안철수 인수위원장(왼쪽)이 8일 정의선 회장과 함께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사족보행 로봇 ‘스팟’의 안내를 받으며 현대디자인센터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8일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를 찾은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정의선 회장으로부터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8일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를 찾은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정의선 회장으로부터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남양연구소는 현대차·기아의 신차 개발이 이뤄지는 연구개발(R&D) 거점이다. 최근 들어서는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 전략 실현을 위한 전진기지 역할을 맡고 있다.

안 위원장은 정 회장과 함께 현대차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 ‘쏠라티 로보셔틀’에 탑승해 현대디자인센터까지 이동했다. 안 위원장은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형 버스 쏠라티를 바탕으로 제작된 로보셔틀은 레벨4 수준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했다. 레벨4는 아주 예외적인 상황을 제외하고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주행하는 단계다. 지난해 세종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고 현재 남양연구소 내에서 시범 운행 중이다.

로보셔틀에서 내린 안 위원장을 현대디자인센터까지 안내한 것은 로봇 개 ‘스팟’이었다. 스팟은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6월 인수한 미국 보스턴 다이내믹스가 개발한 사족보행 로봇이다. 지난해부터 자동차 생산 라인에 투입돼 안전 관리를 맡았고 미국에서는 화재 진압 현장에서도 활약 중이다.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분과별 인수위원들이 8일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시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분과별 인수위원들이 8일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시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안철수 인수위원장(왼쪽)이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동승석에 탑승해 정의선 회장(오른쪽)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안철수 인수위원장(왼쪽)이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동승석에 탑승해 정의선 회장(오른쪽)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안 위원장 일행은 정 회장을 비롯한 현대차그룹 임원들로부터 미래 기술 개발 현황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안 위원장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은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는 반도체와 스마트폰을 이을 국가 전략 산업이자 과학기술 중심국가 건설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선 회장은 “자동차 산업은 반도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수소연료전지 등 첨단 기술과 융합하고 서비스 산업과 결합해 새로운 모빌리티 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라며 “현대차그룹은 경쟁력을 강화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혁신 선도 국가로 전환하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 일행은 이날 신체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로봇과 모든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하는 장치인 PnD·DnL 모듈, AAM, 아이오닉 5 로보택시 등 주요 기술을 살펴봤다. 남양연구소에 마련된 주행시험장에서는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와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기아 EV6와 제네시스 GV60 등 친환경차를 시승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