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 비교 평가 “i20 N 우위”
i20 N, 고성능 소형 해치백 ‘톱 클래스’로 떠올라

현대자동차가 유럽 전용 모델로 판매 중인 고성능 소형 해치백 ‘i20 N’.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유럽 전용 모델로 판매 중인 고성능 소형 해치백 ‘i20 N’. [사진=현대차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유럽 전용 모델로 내놓은 고성능 소형 해치백 ‘i20 N’이 폭스바겐의 안방인 독일에서 ‘폴로 GTI’를 상대로 3전 3승을 거두며 반란을 일으켰다.

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i20 N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 매체로 불리는 ‘아우토 빌트’,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자이퉁’이 각각 진행한 비교 평가에서 폴로 GTI에 완승을 거뒀다. 유럽에서는 독일과 영국 전문 매체의 비교 평가 결과가 업계와 소비자에 큰 영향력을 갖는다.

세 번째 비교 평가 결과는 아우토 자이퉁 최근호에 게재됐다. 평가 항목은 바디(body·차체), 주행 컴포트(driving comfort·안락함), 파워트레인(powertrain·구동계), 주행 다이내믹(driving dynamic·역동성), 친환경성과 비용(environment and cost) 등 5가지다.

i20 N은 총점 2926점을 획득해 2898점을 얻은 라이벌 폴로 GTI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고성능차 핵심인 역동성에서 폴로 GTI를 압도했다. 민첩한 핸들링, 슬라럼 테스트(고깔을 일렬로 세워놓고 그 사이를 ‘Z’자로 주행하는 시험), 제동력, 접지력 등 세부 항목으로 구성된 주행 다이내믹 부문에서 i20 N은 723점을, 폴로 GTI는 685점을 기록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i20 N은 라이벌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의 그립(타이어와 지면이 밀착된 상태), 적극적인 스티어링 감각으로 빠른 코너링 속도를 보장한다”라며 “i20 N의 자세제어장치를 해제하면 하중 이동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한층 더 코너를 민첩하게 파고들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i20 N에 적용된 고성능 특화 내장과 주행 프로그램도 장점으로 꼽았다. 현대차는 i20 N을 비롯해 아반떼(엘란트라), 코나, i30 등 차종별로 고성능 브랜드 ‘N’을 운영 중이다.

앞서 아우토 빌트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가 진행한 일대 일 비교 평가에서도 i20 N이 우위를 보였다. 지난 2월 아우토 빌트 비교 평가에서는 i20 N이 총점 275점을 따내 270점을 얻은 폴로 GTI를 눌렀고 3월 공개된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평가에서 650점대 592점으로 앞섰다.

당시 아우토 빌트는 “이처럼 많은 즐거움을 선사하는 자동차는 거의 없다”라고 호평했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i20 N을 타고 주행하는 것은 매우 즐거운 일”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