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측 “적대적 M&A 시도 묵과하지 않을 것”
어피니티 “경영권 관심 無..풋옵션 즉각 이행해야”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진=교보생명 제공]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사진=교보생명 제공]

[라이센스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 정기 주주총회에 ‘풋옵션 분쟁’의 당사자인 어피니티컨소시엄 측이 참석한 가운데 주주들 간 갈등이 빚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생명은 지난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교보생명빌딩에서 제6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총에선 ▲사외이사 선임 건 ▲감사위원 선임 건 ▲2021사업연도 재무제표 승인 건 ▲이익잉여금 처분 승인 건 ▲2022사업연도 이사보수한도액 승인 건 등의 안건이 원안대로 모두 통과됐다.

이날 주총장에는 주주 간 경영권 분쟁의 당사자인 어피니티컨소시엄(어피니티, IMM, 베어링, GIC) 및 어펄마의 법률 대리인들이 모두 1명씩 참석했다.

이들은 재무제표 승인 등 주총 안건을 의결하는 과정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과 일부 임원들의 배임 의혹을 제기했으며, 회사가 부당하게 주주 간 경영권 분쟁에 개입하고 있다는 주장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교보생명 측은 “회사가 피해회복을 위해 내부통제 및 법률검토를 거쳐 정당하게 집행된 비용을 최대주주를 지원하기 위한 회사의 개입으로 폄훼하는 등 사실관계를 호도하는 지적을 반복해서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진 회계사들과 일부 투자자들에 대한공인회계사법 위반 사건이 검찰의 즉시 항소로 재판이 진행 중에 있음에도 1심 무죄를 근거로 회사의 고발과 비용 집행 의사결정을 배임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어피니티 대리인들의 주장에 대해 일부 다른 주주들의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한 주주는 “재무적 투자자(FI)가 오히려 분쟁을 일으키고 트집을 잡아 다른 주주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며 “주주들이 가장 원하는 것은 기업공개(IPO)가 상반기에 속히 이뤄지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주주는 또 “주주들 입장에서 빨리 상장하는 것이 최대 이익”이라며 “교보생명 경영진이 오랫동안 회사를 잘 운영해왔는데, 2대 주주가 분쟁을 키우는 것이야말로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시도하는 것으로 밖에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2018년 10월 풋옵션 분쟁을 시작할 때부터 불법적인 수단으로 경영권을 노린 투기 자본이 주총장에서 그 속내를 여실히 드러냈다”며 “주주 간 경영권 분쟁의 본질이 교보생명을 적대적 M&A하려는 과욕인 만큼, 회사 명예와 신뢰회복을 위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어피니티컨소시엄 측은 교보생명과 일부 주주들이 제기한 ‘적대적 M&A 시도’ 의혹에 대해 “교보생명 경영권에 전혀 관심 없으며, 적대적 M&A를 시도했거나 앞으로 할 의사도 없다”고 말했다.

어피니티 측은 “풋옵션 행사는 대주주인 신창재 회장에게 우리가 보유한 주식을 사라고 하는 것인데, 신 회장이 풋옵션을 이행하면 어피너티컨소시엄은 더 이상 교보생명의 주주가 아니게 되므로 이것을 적대적 M&A와 연결하는 것은 억지스럽고 전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투자자들은 주주총회에서 신 회장이 지명한 이사에 대해서 전원 찬성을 했는데 경영권을 탈취한다는 주장은 전혀 말이 되지 않는다”며 “교보생명은 도를 넘은 왜곡된 주장을 멈추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