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희박 연소 엔진·친환경 합성연료로 온실가스 감축
“전기차·내연기관차 공존, 자연스러운 탄소중립 전환”

현대자동차그룹과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킹 압둘라 과학기술대학(KAUST) 공동 연구진.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킹 압둘라 과학기술대학(KAUST) 공동 연구진.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라이센스뉴스 = 성상영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 킹 압둘라 과학기술대학(KAUST)과 함께 초희박 연소 엔진과 친환경 합성연료 개발에 나섰다. 전기차 시대로 전환하는 시기에 내연기관차와 공존을 모색하고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은 아람코·KAUST와 초희박 연소 엔진과 친환경 합성연료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가 성과를 보이면 전동화 과도기인 지금 내연기관과 전기 모터를 함께 구동하는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에 적용해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초희박 연소 엔진은 기존 엔진과 비교해 매우 적은 연료만 태워 동력을 발생시키고 온실가스 배출을 크게 줄인 엔진이다. 친환경 합성연료는 물을 전기 분해해 생산한 수소와 대기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 간 촉매 반응을 통해 제조한 연료로 일반 내연기관차에 그대로 사용 가능하다.

2년간 진행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현대차그룹과 아람코·KAUST는 친환경 합성연료를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사용했을 때 온실가스를 얼마나 줄이는지 검증하고 시뮬레이션(가상 시험)과 엔진 시험을 거쳐 유해 배출물 감소 효과를 측정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보유한 엔진 기술에 아람코의 연료 제조 기술을 접목하고 KAUST가 연구 인력과 시설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이 사우디 아람코·KAUST와 공동 개발하는 친환경 엔진·연료 개발 흐름도.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사우디 아람코·KAUST와 공동 개발하는 친환경 엔진·연료 개발 흐름도.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알렌 라포소 현대차그룹 전동화개발담당(부사장)은 “탄소중립 모빌리티의 최종 목표는 완전한 배터리 전기차로의 전환이겠지만, 과도기에 온실가스 저감 기술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친환경 합성연료와 초희박 연소 엔진의 조합 기술이 전기차로 전환하는 짧은 기간에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아흐미드 알 코웨이터 아람코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하이브리드 차량 개발 과정에서 당면한 과제는 최적 연료와 전용 연소 시스템 연구”라며 “엔진 연소 성능 향상을 위한 연료 설계와 합성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날 브래들리 KAUST 부학장은 “효율적이면서 대기오염을 줄이는 교통 시스템 구축은 탄소 순한 경제로 전환하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KAUST의 청정연소연구센터는 저탄소 연료 개발과 최적화 연구에 탁월한 능력을 갖췄다”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