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로·스포티지 앞세워 1월 1만 504대 판매
31년 만에 ‘시장 점유율 9.13%’ 최대 성과

기아가 지난달 영국에서 자동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기아가 이달 초 영국에 출시한 4세대 스포티지. [사진=기아 제공]
기아가 지난달 영국에서 자동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기아가 이달 초 영국에 출시한 4세대 스포티지. [사진=기아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기아가 지난달 영국에서 처음으로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1991년 영국에 진출한 지 31년 만이다. 그간 굳건히 왕좌를 지킨 독일 아우디·폭스바겐도 제쳤다.

9일 영국자동차공업협회(SMMT)에 따르면 기아는 1월 영국에서 총 1만 504대를 판매했다. 1년 전 같은 달보다 67.5% 급증한 것으로 2·3위를 기록한 아우디(8567대)와 폭스바겐(8514대)보다 2000대가량 판매량이 많다.

영국 자동차 시장 전체 판매량은 11만 5087대로 기아의 시장 점유율은 역대 최고인 9.13%로 나타났다. 아우디는 7.44%, 폭스바겐은 7.40%에 머물렀다. 현대차는 전년 동월(2020년 1월) 대비 81.48% 증가한 5624대를 판매하며 점유율 4.89%로 9위를 기록했다.

판매량 1위를 이끈 ‘효자’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와 니로였다. 스포티지는 3458대가 팔리며 차종별 판매량 1위에 등극했다. 니로는 2372대로 3위를 차지했다. 특히 니로는 친환경 전용 모델로 영국에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인기 차종으로 자리를 잡았다.

기아는 이달 초 4세대 스포티지를 영국에 출시했다. 이를 통해 판매량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폴 필폿 기아 영국법인 최고경영자(CEO)는 “기록적인 판매 실적은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딜러 네트워크와 긴밀히 협력한 덕분”이라며 “지난해 여름부터 기아 차량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매체로부터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기아 EV6는 영국 유력 자동차 매체 ‘왓카’가 주관하는 ‘왓 카 어워즈’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구독자 660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카와우’가 진행한 전기차 6종 비교 평가에서도 아우디 Q4 E-트론, BMW ix3 등을 제치고 최고 모델로 뽑혔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