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충전 속도, 긴 주행거리로 전기차 우려 해소”

기아 EV6가 영국 2022 왓 카 어워즈(2022 What Car? Car of the Year Awards)에서 ‘올해의 차’와 ‘올해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선정됐다. [사진=기아 제공]
기아 EV6가 영국 2022 왓 카 어워즈(2022 What Car? Car of the Year Awards)에서 ‘올해의 차’와 ‘올해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선정됐다. [사진=기아 제공]

[라이센스뉴스 성상영 기자] 기아는 전용 전기차 EV6가 영국 2022 왓 카 어워즈(2022 What Car? Car of the Year Awards)에서 ‘올해의 차’와 ‘올해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왓 카 어워즈는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왓 카’가 주최하는 저명한 자동차 시상식이다. 1978년 처음 시작해 올해 45회째를 맞은 왓 카 어워즈는 차종·차급별 최고 모델을 선정한다.

기아는 2018년 피칸토(국내명 모닝), 2019년 니로 전기차와 피칸토, 2020년 피칸토, 2021년 쏘렌토가 수상한 데 이어 올해 EV6가 선정되며 5년 연속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올해의 차’ 수상은 2019년 니로 전기차 이후 두 번째다.

스티브 헌팅포드 왓 카 편집장은 “EV6는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충전 속도와 주행거리로 소비자가 전기차에 가진 우려를 해소했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넓고 실용적인 차량 생산이 가능했다”라고 덧붙였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매우 영광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송 사장은 “기아의 전동화 전략이 얼마나 성과를 내는지 입증된 것 같다”라며 “2026년까지 11개 전기차 신차를 선보일 계획으로 글로벌 판매량 대부분이 전동화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현대차 싼타페가 ‘올해의 대형 SUV’에 선정되고 투싼이 ‘실용적인 최고의 패밀리 SUV’로 뽑혔다. 해외 전용 모델 i10은 ‘도시에 적합한 최고의 소형차’를 수상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