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옥 컨설턴트
김경옥 컨설턴트

[라이센스뉴스 김경옥 칼럼니스트] 직장인들에게 이제 투 잡이 아닌 N잡은 아주 흔한 개념이 되었다.

한 우물만 파서 먹고 살기 힘든 요즘, 우리는 하나의 직업이 아닌 두 개, 아니 여러 개의 직업을 갖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직장인들이 갖는 N잡이란 본래 직업과 전혀 무관한 분야를 포함하는 경우도 많다. 자신의 본업을 기반으로 이를 횡적으로 확장하는 방식의 N잡도 있고, 본업과는 관련 없는 취미 등을 개발하여 또 다른 소득원으로 키우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취업 포털 잡코리아의 2021년 11월 25일자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4명은 N잡러 이고, 이 중 취미나 특기를 살려 N잡을 하고 있다는 직장인이 75.3%로 직무나 전공을 살려 N잡을 하고 있다는 직장인 64.5% 보다 많다고 한다. 

월급쟁이에게 더 이상 본업에 충실하기 보다는 본업과 뚜렷한 관련이 없는 분야라고 하더라도 최대한 다양한 수입원을 구축하여 어서 이 힘든 직장생활을 그만두고 자유롭고 독립적으로 경제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이 시대 직장인들의 목표가 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이러 시대를 맞아 “과연 N잡 시대에 직장생활을 열심히 해서 몸값을 올리는 것이 더 이상 의미가 없는 것 아닌가?”하는 고민이 들기 시작했다.

열심히 직장생활을 해서 몸값을 올리는 것보다 오히려 N잡을 노리며 여러 가지 수입원을 마련하는 것이 더 바람직한 선택이 아닐까 하는 것이다. 직장생활이란 다만 경제적으로 독립하기 전까지 필요한 하나의 소득원에 불가한 것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다.

필자는 여기서 근본적인 질문을 하나 던지고 싶다.

우리가 일하는 목적은 무엇일까? 단순히 돈을 버는 것일까? 어쩌면 우리가 일하는 목적이란 생계를 위하여 돈을 버는 일 이외에도 자신의 자아실현, 사회적인 가치 실현 등 더 고차원적인 것에 존재하는 것 아닐까?

우리가 나름의 소명의식을 가지고 지금까지 나를 이렇게 멋진 성인으로 길러준 사회에 기여하기 위한 하나의 방편으로 여기므로, 비로소 사회에 더 깊고 중요한 것을 전달하기 위해 일하고 있다는 생각도 그 중 하나다.

물론 그 과정 중에 우리는 생활인이므로 돈벌이가 가능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리고 그 돈벌이가 더 잘되면 당연히 좋겠지만, 일이란 무엇인가? 하는 근본적인 질문에 대해 생각해 본다면 일하는 목적이 돈벌이 그 자체에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우리가 성인이 될 때까지 멋지고 예쁘게 키워준 사회에 대한 일말의 기여, 더 나은 사람이 되어 다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 또 열심히 일함으로써 다음 세대를 키워내는 것이 우리가 이 사회에서 일하는 목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사회에 더 많은 기여를 하기 위해서 어떻게 하면 그것이 가능할지 고민해야 한다. 나는 어떻게 해야 내가 하는 일을 통해 더 많은 사람에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인가? 어떻게 일을 하면 사회에 더 깊은 존재가 될 수 있는 것인가? 이런 고민을 하면서 일을 하는 것이 바로 본업에서 나를 전문가로 만들어 주고, 내 몸값이 올라가는 것으로 그 결과가 나타나게 될 것이다. 

물론 세상의 모든 돈벌이는 우리가 사회에 어떠한 기여를 하지 않는 이상 절대 주어지지 않는 결과이므로 N잡을 통한 돈벌이는 단순한 돈을 벌기 위한 것이고, 본업에 보다 충실해서 몸값을 올리는 것은 사회에 더 깊은 기여를 한다는 이분법적인 의미에서 논하는 것은 분명 아니다.

다만 우리가 돈을 더 많이 벌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 중에서 본업을 충실히 해서 우리 몸값 자체를 높이는 것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가 열심히 일을 해서 우리가 속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아 몸값이 올라가면 N잡을 통해 그토록 이루고자 했던 경제적 독립, 자유로운 생활도 훨씬 더 빠르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본업에 충실해서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고 몸값이 올라가면 자연스럽게 강의 등 부수입도 창출할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이 또한 N잡이라고 할 수 있겠으니, 어쩌면 우리는 우리 수입의 파이프라인을 늘리기 위해 본업에 더욱 충실해야 하는 것 아닐까?

아이러니 하지만 이것이 가장 빠른 방법일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생각해 봤으면 한다. 


◇ 김경옥 컨설턴트

現 커리어앤스카우트 헤드헌터·커리어코치
前 삼성SDS 재무경영팀 근무 (삼성그룹 대졸 공채 47기)
서울 주요 대학 경제학·무역학·경영학 강의
성균관대 공학사·경영학석사·경제학박사 수료
저서 커리어독립플랜 (2020.09.10 출간)


◆ 외부 필진 칼럼은 보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