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톱5에서 결국 생산중지

[라이센스뉴스 최인철 기자]LG전자는 5일 이사회에서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 종료을 결정했다.

휴대폰 생산은 5월말로 종료된다. LG전자는 1995년 LG정보통신으로 모바일 사업을 시작했지만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 4분까지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고 누적 적자 규모는 5조원에 달해 결국 사업 중단을 선언했다.

LG전자는 한때 글로벌 톱5 휴대폰 생산업체로 세계시장을 선도했다. 10년여전 글로벌 톱5 휴대폰업체에는 LG전자, 노키아, 소니에릭슨 등도 함께였지만 이젠 삼성전자만 굳건히 남아 자리를 지키고 다른 메이커들은 사업을 접거나 대폭 위축된 상태다. 

LG전자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핵심 사업에 집중하고 미래 준비를 강화하기 위해 휴대폰 사업을 종료한다고 설명했다. 애플 아이폰이 선도한 스마트폰 이전 세대까지 LG전자는 강자였지만 미국이라는 배후를 보유한 애플과 가격경쟁력으로 몰아치는 중국 업체들에게 고전했다.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50%에 육박했던 절대 강자 노키아도 기존 시장의 승승장구에 스마트폰에 대한 대응이 오히려 늦어지는 승자의 저주로 밀려나고 통신사업의 대명사인 모토로라도 예전같지 않은 상황에서 LG전자 역시 분전했지만 결국 고배를 마시게 됐다.

LG전자는 '인화'의 대명사인 LG그룹의 맏형답게 마무리도 잡음없이 진행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사업 종료에 따른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에 대해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휴대폰 사업부문인 MC사업본부 직원들도 합리적으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