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그렇다’ (41.2%), ‘그렇다’(39.6%), 응답자의 약 81%가 긍정적으로 대답

한국TOEIC위원회, 직장인 대상 설문조사 " 승진, 연봉 협상, 이직 도움됐다"(CI= 한국TOEIC위원회 제공)
한국TOEIC위원회, 직장인 대상 설문조사 " 승진, 연봉 협상, 이직 도움됐다"(CI= 한국TOEIC위원회 제공)

[라이센스뉴스 황지원 기자] YBM(회장 민선식) 산하의 한국TOEIC위원회가 직장인 25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1월 28일(목)~3월 3일(수))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우수한 영어 능력이 직장 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우수한 영어 능력을 갖출 시 직장 생활에서 유리한 점에 대한 질문(중복 응답)에는 ‘승진 시 긍정적 영향’이라는 답변이 67.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폭넓은 업무 경험 (54%)’, △’해외 지사 근무(35.6%)’, △’해외 출장 시 우선 선발(31.2%)’순이었다. ‘

실제로 ‘영어 능력’이 승진, 연봉 협상, 이직 등에 도움이 된 경험을 가진 직장인들도 전체의 6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 능력이 직장 생활에 도움이 된 구체적인 항목(중복 응답)으로 △’승진(74.4%)’, △’해외 출장(23.8%)’, △’이직(22.5%)’ 등을 꼽았다. 

한편,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우수한 영어 실력’의 기준으로는 토익은 ‘900점 이상(51.2%)’, 토익스피킹은 ‘Level 7(160~180점) 이상(58.8%)’으로 확인됐다.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는 영어 능력(중복 응답)으로는 ‘말하기 능력(73.2%)’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듣기 능력(34.8%), △’쓰기 능력(32.4%)’ 순으로 나타났다. 

영어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중복 응답) 직장인들은 △‘TOEIC, TOEIC Speaking 등의 공인 영어 시험 준비(71.2%)’, △’사내 어학 프로그램 참여(25.6%)’, △’유튜브, 팟캐스트 활용(24.4%)’, △’비즈니스 영어 회화 인강/학원 강의 수강(18.8%)’ 등을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키워드

#YBM #토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