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옥 칼럼니스트
김경옥 칼럼니스트

[라이센스뉴스 김경옥 칼럼니스트] 헤드헌팅을 진행하면서 지원자들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말 중에 하나는 “그 회사는 연봉이 어떻게 되나요?”라는 질문이다.

많은 지원자들이 지원하기 전부터 본인이 합격하면 얼마를 받을 수 있는지 궁금해 한다.

물론 모든 직장인들의 이직 희망 사유가 꼭 “연봉 상승” 에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본인이 지원하는 회사의 연봉 수준을 궁금해 하고, 자신은 얼마를 받을 수 있을 지를 사전에 알고자 한다.

연봉 상승을 희망하며 이직을 하는 직장인들은 “아니, 왜 연봉이 많이 상승되지도 않는데 이직을 하나요?” 라고 되물을 지도 모르지만, 세상에 많은 사람들이 사는 모습은 참으로 다양해서 연봉과 상관없이 이직을 하는 경우도 많다.

이직을 해야 하는 이유, 이직을 하고 싶은 이유가 연봉 외에 아주 다양한 것은, 우리가 세상을 사는 이유, 세상을 사는 목적이 꼭 돈에 있는 것 만은 아닌 것과 같은 이치다. 

많은 회사에서 채용 포지션을 오픈 하면서 해당 포지션에 대한 연봉 예산을 생각해두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고, 내부의 연봉 테이블이 어느 정도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어떤 경우, 아니 실제로 생각보다 많은 경우에 내부의 연봉 테이블을 벗어나서 채용이 이루어 진다. 특히 헤드헌팅을 활용한 채용 포지션의 경우 이런 경우가 종종 일어난다. 

적극적으로 이직을 위한 활동은 하지 않고 있었지만 조만간 이직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A씨도 사실 연봉을 많이 상승시켜서 이직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현재 직장에서 만족하고는 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변화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그것은 개인적인 사유이기도 했고, 또 커리어적 관점에서 생각하는 사유이기도 했다. 그러하기에 이직하면서 고 폭의 연봉 상승까지 바라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연봉을 낮추면서까지 이직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다만 이직은 필요한 상황이었기에 A는 최근 어느 기업에 지원했다. 그 회사의 연봉 테이블은 사실 A씨의 현재 연봉 보다 많이 낮은 상황. 하지만 A씨가 지원한 포지션은 현재 우수한 인력을 찾기 위해 몇 개월간 공석으로 있었던 포지션이었고, 적임자를 계속해서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사실 회사의 기존 연봉 테이블과 A씨의 현 연봉의 차이가 거의 몇 천 만원에 육박했기 때문에 나는 A씨가 그 회사에 지원하는 것이 맞는지에 대해서 몇 번의 숙고와 검토가 필요했다. 

해당 포지션이 수 개월간 적임자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정말 해당 부문에 경험이 많은 우수한 인재를 찾고자 했던 포지션이었으로, A씨의 연봉 수준이 높지만 그래도 검토 가능한지 우선 확인 후 사측에 제안되었고, 그는 면접 이후 바로 합격을 거머쥐었다.

시니어급 포지션에 한 번의 면접 이후 바로 합격 발표가 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기도 하려니와 연봉 이슈가 있음에도 그렇게 빨리 결정이 된 것도 통상적인 경우는 아니었다. 하지만 A씨의 경우는 그랬다.

A의 채용을 위해 회사에서는 현 A씨의 연봉보다 어느 정도 상승된 금액을 제안했으며, 연봉을 제외한 차량지원, 유류비 지원 등 현 재직 회사에서는 없던 복지혜택까지 추가되어 더 좋아진 조건으로 입사하게 된 것 이다. 

A씨의 사례처럼 연봉이 어떻게 책정될지는 면접을 보기 전까지는 아무도 모른다.

회사에서는 훌륭한 인재를 채용하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만약 당신이 해당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력을 가지고 있다면 회사의 연봉 테이블과 상관없이 면접 이후 당신의 연봉이 결정될 수 있다. A씨의 경우는 대기업에 입사한 사례이지만 대기업이 아닌 중소 규모의 회사에서도 이런 일은 일어난다. 

최근 이직한 B씨는 그간 재직 했던 회사보다 훨씬 더 규모가 작은 회사로 이직 했다. B씨는 이전 회사에서 10년 넘게 재직하면서 업계에 있는 다양한 다른 회사의 대표들과 접촉하게 되었고, B씨의 뛰어난 업무능력을 알아본 기업의 대표들은 그를 영입하고자 했다.

마침 B가 이직을 생각하게 되었을 때, 한 기업의 대표는 “네가 올 자리는 항상 있다.” 라는 말로 그를 맞이했다. 그 기업에서는 B씨에게 “얼마를 원하냐?”고 문의하였고, 그 대표님은 B씨가 기존 재직 회사에서 어느 정도의 연봉을 수령하고 있었는지 묻지도 않고, 그가 원하는 희망연봉을 수락하고 그를 채용하였다.

B는 몇 천 만원의 금액이 상승되어 입사하였고, 만족하며 근무하고 있다. 

그 회사의 연봉 수준이 어떻게 되는지도 물론 중요하다. 하지만 내가 어느 정도의 연봉을 받을 만한 수준이 되는지는 어쩌면 그것보다 더욱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김경옥 칼럼니스트

現 커리어앤스카우트 헤드헌터·커리어코치
前 서울 주요 대학 경제학·무역학·경영학 강의
삼성SDS 재무경영팀 근무 (삼성그룹 대졸 공채 47기)
성균관대 공학사·경영학석사·무역학박사 수료
저서: 커리어독립플랜 (2020.09.10, No.1 헤드헌터의 커리어로드맵, 취업, 이직, 독립까지)


◆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