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이용 급급, 자연재해보다 더 독한 '인재'

최인철 부국장
최인철 부국장

[라이센스뉴스 최인철 기자] 10년전 오늘 사망자·행방불명자 2만 2200명에 이르는 피해를 입힌 대지진과 쓰나미가 동일본을 집어삼켰다.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후쿠시마현에서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자력 발전 사고로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현재까지 방사능 물질이나 폐기물 처리가 사실상 원점수준이다. 일본내 반핵단체 등 시민단체들이 내놓은 보고서를 종합하면 길가나 마을 등 눈에 띄는 곳에 대한 방제작업이나 복구작업 수준에 그쳤고 여전히 주민들의 복귀가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사고지역 일대의 삼림지역은 전혀 복구작업이 이뤄지지 않아 외형적 수습에 그친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고향을 떠나 외지를 맴도는 주민만 4만여명으로 동일본 출신이라는 이유로 배척받거나 따돌림의 대상이 되면서 이중삼중의 고통을 안고 있다. 

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 46분에 발생한 진도 9.0의 거대 지진이 발생하고 대규모 피해가 이어지자 자민당은 집권 민주당의 무능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다. 2차대전 패배후 자만딩을 필두로한 보수정권에 신물이 난 일본 유권자들이 야당인 민주당에 사실상 처음으로 집권을 허용했지만 대지진으로 인해 자민당에 다시 정권을 넘겨줬다.

아베 신조가 앞장서 동일본 대부흥을 부르짖었지만 복구보다는 정권 장악에 더욱 열올렸다. 2012년 집권한 아베는 대지진 복구에 적극 지원한 주변국들과 관계악화도 아랑곳않고 친미 일변도의 보수정책을 강화했다.

내부적으로는 일본 최장기 총리라는 목표를 공공연하게 내세우면서 집권여당의 자민당은 물론 공무원들에 대해 인사권을 틀어쥐고 줄세우기에 골몰했다.

지난해 9월까지 장기집권한 아베는 동일본 대지진 트라우마 극복의 계기로 삼으려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로 연기되자 휘청거렸다. 동일본대지진 당시 민주당의 무능을 극렬비난했던 아베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응에서 주먹구구식 대응으로 일관하다가 지병을 이유로 스스로 퇴진했다. 

10년이 지난 현재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대지진 관련 행방불명자 2525명, 피해 가옥은 40만5161동이고 원자력 발전 사고로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은 여전히 337평방 킬로미터에 이른다. 고향을 떠나 외지에서 트라우마에 시달려 병사하거나 자살한 사람만 3775명이다. 

자연재해 못지 않게 정치권이 정권유지에 급급하면서 일어나고 있는 사실상 '인재'다.  안전대국이라던 '일본'의 위상은 아제는 완연한 과거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