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급, 오는 5월 3일부터 접수 시작

기술보증기금 본사. (사진=기보)
기술보증기금 본사. (사진=기보)

[라이센스뉴스 최은경 기자 ] 기술보증기금(기보)은 기술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기술신용평가사 자격검정’을 올해 총 3회에 걸쳐 실시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기보에 따르면 올해 1회 시험은 기술신용평가사 3급으로, 오는 5월 29일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실시된다.

응시원서는 오는 5월 3일부터 5월 17일까지 기술신용평가사 자격 검정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다. 합격자는 6월 14일 발표한다.

기술신용평가사란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특화된 기술이나 지식재산권 등 무형자산에 대한 기술평가 전반적인 신용과 재무현황에 대한 신용평가를 수행하고, 이를 등급 또는 금액으로 산출하는 전문평가사다.

기술신용평가사는 은행에서 자체 TCB(Technology Credit Bureau) 평가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에 해당돼 금융권을 중심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권의 기술금융 내부인력 확충 계획에 따라 신규 직원 채용시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보는 2016년 기술신용평가사 시험을 처음 도입한 이후 1급 46명, 2급 809명, 3급 3370명(총 4225명)의 기술신용평가사를 배출하여 금융권의 기술금융 전문인력 양성에 이바지했다. 2017년도부터는 실무형 기술금융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연수과정을 신설하여 운영하고 있다.

기보 관계자는 “기술금융의 퍼스트 무버로서 기술금융 저변 확대를 위해 기술신용평가사 자격제도를 운영해 오고 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기술금융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격시험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기술신용평가사 자격 검정 사이트와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