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혁 칼럼니스트
박민혁 칼럼니스트

[라이센스뉴스 박민혁 청년칼럼니스트] 정보통신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자신의 개성을 중요시하고 있는 현대사회에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도구인 SNS(Social Network Service)의 중요성은 나날이 강조되며, 그 종류도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다.

2000년대, 대한민국에서는 싸이월드열풍이 불면서 본격적으로 SNS의 시작을 알렸던 것으로 기억된다.

싸이월드 열풍을 이어받아 페이스북, 트위터 등이 활성화되기 시작하였고 현재에는 인스타그램까지 합류하여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일상을 업로드하고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사전적 정의에 따르면 SNS는 ‘간단하게 관심이나 활동을 공유하는 사람들 사이의 교호적 관계망이나 교호적 관계를 구축해 주고 보여 주는 온라인 서비스 또는 플랫폼’으로 정의된다.

SNS는 컴퓨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인간과 기계의 상호작용이라고도 생각해볼 수 있다. 이러한 상호작용의 역사는 매우 짧을 것으로 생각되기 쉽지만 생각보다 오래되었다.

아메리카 온라인, 컴퓨서브, 천리안 등과 같은 다이얼업 모뎀을 통한 온라인 서비스를 매개로도 다양한 가상공동체가 출현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월드와이드웹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SNS는 폭발적으로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기 시작하였다고 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현존하는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다양하SNS 서비스는 각기 너무나도 다양한 형태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한마디로 SNS의 기능적 특징을 규정하기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대표적인 기능들을 추출할 수 있는데, 최근 서비스들은 기능들이 유사하게 수렴되는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현존하는 대표적 SNS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보통 텍스트와 이미지, 영상을 활용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얼마전부터 새로운 유형의 SNS가 탄생하여 수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이름은 바로, 클럽하우스이다. 이전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과는 다소 상이하게 음성기반으로 진행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음성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다양한 사람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이 큰 특징이다.

언택트 사회라는 키워드 와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클럽하우스는 각자 관심있는 주제로 대화방을 개설하여 대화를 진행할 수 있고, 유명인사나 인플루언서와도 조금 더 쉽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큰 장점을 지니고 있기에 앞으로도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지속될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실명이 아닌 익명으로 접속을 할 수 있기에 차별, 혐오 등의 발언이 쉽게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 문제점으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예방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부정적인 부분이 존재하지만 우리 사회는 새로운 플랫폼의 등장으로 SNS의 판도가 또다시 조금씩 이동하고 있다.

앞으로의 SNS 판도는 어떻게 변화해나갈 것인가에 대해 점점 더 궁금해지고 있는 시점이다. 향후 SNS는 어떻게 변화해나갈지 함께 주목해보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