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옥 칼럼니스트
김경옥 칼럼니스트

[라이센스뉴스 김경옥 칼럼니스트] 많은 사람들이 중소기업에서 대기업으로 이직이 아니라,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이직한다면 '왜?'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이 세상을 사는 방식이란 다 각자가 처한 환경과 가치의 우선 순위에 따라 다양하기 마련이므로 생각보다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이직하시는 사람들도 많다.

상황은 다양하다. 대기업에 근무하다가 이런 저런 사유로 퇴직하게 되었고, 공백기가 발생하여 다음 단계를 고려하는 중에 중소기업으로 이직을 하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대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시점에 중소기업으로 이직을 고려하기도 한다. 

대기업에 근무하는 것이 무조건적으로 직장 생활의 우수함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회사의 규모에 상관없이 그 회사가 가지고 있는 기업문화를 견딜 수 없어 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본인의 역량을 보다 향상시킬 수 있는 다른 기업을 원하기도 한다.

많은 직장인들이 이곳에서 자신의 발전을 더 이상 기대할 수 없을 때 이직을 고려하고 그 와중에 기업의 규모가 그리 크게 작용하지 않는 경우도 많은 것이다. 또는 지역적인 문제로 기업의 규모에 상관없이 이직하기도 한다. 

헤드헌터로 일을 하다 보면 많은 직장인들이 대기업에 근무하다가 아주 작은 규모의 외국계 기업으로 이직하기도 하고, 스타트업으로 이직하기도 하는 장면을 목격한다. 또 어떤 경우는 아주 작다고 할 수는 없지만 현재 재직하고 있는 규모의 회사보다 훨씬 규모가 작은 회사로 이직하기도 한다.

그런데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이직한다고 해서 이직하고자 지원한 그 기업에서 무조건 적으로 해당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 아무리 큰 규모의 회사에서 근무했었고, 이보다 작은 규모의 회사로 움직인다고 해도 이를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나름의 전략이 필요하다. 

이런 경우에는 어떤 점에 유의해야 할까? 

일단 우선적으로 자신이 지원한 회사를 존중해야 한다. 겸손한 사람이라는 평가는 상대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지 자신의 경력사항에 대하여 그 가치를 깎는 데에서 나오는 것은 아니다.

현재 과장급이라면 적어도 과장만큼의 경력과 능력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차장 또는 부장급의 능력이 된다면 어쩌면 더욱 선호될 수도 있을 것이다. 과장급이면서도 대리 정도의 능력과 수준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자신의 경력에 대하여 과하게 겸손한 척 말하는 사람을 채용할 기업은 없다. 자신의 업무 능력은 충분히 어필하되 그 와중에 지원한 회사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은 언제나 깊숙하게 간직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옛날 어느 가정에서 본인들보다 더 부유하고 학식 있는 집에서 자란 며느리를 들이고 싶다면, 아마 그 가정에서는 해당 며느리가 혹시나 우리 집을 무시하지는 않을지에 대하여 평소보다 더 신경을 많이 쓰게 될 것이다.

마치 이런 상황처럼 대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사람이 중소기업으로 이직하고자 한다면 더욱 더 회사를 존중하고, 이 회사에 본인이 입사하고 싶은 이유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답할 수 있어야 한다. 내가 회사의 비전과 사업 내용에 대하여 얼마나 공감하고 있는지에 대하여 말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A는 매출 1조 5천억원, 6천여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자신의 고향에서 일하는 것을 늘 희망했고 해당 지역으로의 이직 기회를 찾아왔다. 그리고 최근에 드디어 몇 년 동안의 도전 끝에 이직에 성공했다. A가 새로 입사하는 회사는 매출 1천억원이 되지 않는 기업으로 현 재직하는 회사보다 규모 면에서 훨씬 작은 회사이지만 회사의 성장가능성에 대하여 공감하며, 고향에서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다는 것에 충분히 만족하고 있다.

당연히 그의 면접은 아주 심층적으로 진행되었고,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차이에 대해서 그리고 중소기업에서의 업무에 임하는 태도에 대해서도 몇 가지 질문이 주어졌다. 그는 사전에 충분한 준비로 주어진 질문에 대하여 만족할만한 대답을 하였고, 최종합격이라는 결과를 얻어낼 수 있었다.

물론 회사는 일을 하는 곳임으로 업무 역량에 대하여 충분한 자격을 갖추고 있어야 하는 것에 대하여는 두말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당신만 이런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규모는 작지만 충분한 성장 여력을 지니고 있는 회사라면 대기업에서 근무이력을 가지고 있거나, 충분히 대기업에 지원해도 합격할만한 사람들이 이미 그 회사에 많이 근무하고 있을 것이다.

지원한 회사에 합격해서 근무하고 싶은 것이 면접의 목적이라면 업무 능력에 대한 사항은 충분히 어필하되, 상대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잊지 않는 것. 합격의 결과를 이뤄내기 위해 상대를 존중하는 마음은 필수라고 할 것이다.


김경옥 칼럼니스트

現 커리어앤스카우트 헤드헌터·커리어코치
前 서울 주요 대학 경제학·무역학·경영학 강의
삼성SDS 재무경영팀 근무 (삼성그룹 대졸 공채 47기)
성균관대 공학사·경영학석사·무역학박사 수료
저서: 커리어독립플랜 (2020.09.10, No.1 헤드헌터의 커리어로드맵, 취업, 이직, 독립까지)


◆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본 기사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볼 수 있습니다.
번역을 원한다면 해당 국가 국기 이모티콘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This news is available in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Korean.
For translation please click on the national flag emoticon.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라이센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